TOP

공지/뉴스

모두 AI 말할 때 이재용은 `이 곳` 찾았다…새해 첫 경영 행보

2024.01.22 Views 452

'6G' R&D 현장 찾은 이재용
"기술에 생존과 미래 달렸다"

새해 첫 행보로 삼성리서치 찾아 6G 동향 및 대응방안 점검
6G는 AI 내재한 산업간 융합 핵심기술…"어려울수록 더 과감하게" 당부


10일 서울 우면동 삼성리서치를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연구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사진)은 새해 첫 경영 행보로 10일 서울 우면동 소재 삼성리서치를 찾아 6세대(6G)를 포함한 차세대 통신 기술 동향 및 대응방안을 점검했다.

이재용 회장은 △6G 통신기술 개발 현황 △국제 기술 표준화 전망 △6G 및 5G 어드밴스드 등 차세대 통신기술 트렌드 △미래 네트워크 시장 선점 사업전략 등에 대해 논의했다. 삼성리서치는 삼성의 글로벌 연구개발(R&D) 허브로 차세대 네트워크 통신기술, 인공지능(AI), 로봇, 헬스케어 등 최첨단 분야 미래기술을 연구하는 조직이다.

이 회장은 "새로운 기술 확보에 우리의 생존과 미래가 달려있다"며 "어려울 때일수록 선제적 R&D와 흔들림 없는 투자가 필요하다. 더 과감하게, 더 치열하게 도전하자"고 강조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 산업 재편 가속화, 불안정한 국제 정세 등 복합 위기 상황 속에서도 선제적 투자와 R&D를 통한 '초격차 기술 선점'으로 미래를 대비하자고 당부한 것이다.


10일 서울 우면동 삼성리서치를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연구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 회장은 삼성리서치 차세대통신연구센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연구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임직원들과 소통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이 회장이 새해 첫 경영 행보로 차세대 6G 통신기술 개발 현장을 찾은 것은 6G 기술 선점 여부가 삼성의 미래는 물론, 향후 국가 경쟁력을 좌우할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6G는 AI를 내재화해 더 높은 에너지 효율과 보다 넓은 네트워크 범위를 제공한다. AI, 자율주행차, 로봇, 확장현실(XR) 등 첨단 기술을 일상 생활에서 구현할 수 있게 하는 핵심 기반 기술로 꼽힌다.

5G보다 훨씬 더 큰 변화를 가져다줄 것으로 예상되는 6G는 2025년 글로벌 표준화 절차를 시작해 2030년 전후로 본격 상용화될 전망. 다양한 산업과의 융합을 이끌어 내는 핵심 기반 기술이라는 점에서 6G 통신기술을 둘러싼 산업 경계를 넘어선 기업간 경쟁 및 국가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특히 미국, 일본, 유럽 등 세계 각국은 6G 기술 주도권 확보를 국가적 프로젝트로 추진하고 있다. 한국 정부도 지난해 말 6G 기술을 12대 국가전략기술로 선정해 본격 육성에 나섰다.


10일 서울 우면동 삼성리서치를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연구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5G 통신기술을 상용화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6G 분야에서도 '초격차 리더십'을 이어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4G 통신이 대중화되기 전인 2011년부터 5G 표준화와 선행기술 연구에 집중 투자해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5G에서의 경험 및 스마트폰과 네트워크 장비, 반도체 칩까지 아우르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AI 기술, 고성능 통신칩, 통신 소프트웨어(SW) 등을 폭넓게 발전시켰다. 6G 통신 분야에서도 영향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삼성은 2022년 6G 분야 세계적 전문가들과 학계·업계 관계자들이 미래 기술을 논의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삼성 6G 포럼'을 개최해 6G에 대한 저변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앞선 2019년에는 삼성리서치에 차세대통신연구센터를 설립해 6G 글로벌 표준화와 기술 주도권 확보에 나섰으며 2020년에는 6G 백서를 통해 '6G 비전'을 제시하기도 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file